현재 위치
  1. 게시판
  2. 뉴스/이벤트

뉴스/이벤트

뉴스와 이벤트입니다.

게시판 상세
제목 [뉴스] 초유의 독감 치료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.
작성자 휴먼헬스 (ip:)
  • 평점 0점  
  • 작성일 2014-08-18 15:38:34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445

초유의 독감 치료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. 초유는 사람이나 소가 아기나 새끼를 낳은 뒤 24~72시간 사이에 분비하는 젖을 말한다.

중 앙대 약대 김홍진 교수팀이 쥐를 5~6마리씩 3개 그룹으로 나눈 뒤 실험을 했다.

1그룹 쥐에는 생리식염수를,  2그룹에는 소 초유 분말을,  3그룹에는 독감 치료에 쓰이는 항바이러스제(오셀타미비르)

2주간 투여하고 인플루엔자 바이러스(H1N1)에 감염시켰다. 이어 3일동안 1·2그룹에 생리식염수와 초유를 더 먹이고,

 3그룹에는 항바이러스제를 7일간 추가 투여했다. 바이러스에 감염된 지 2주가 지난 다음 생존율과 체중 변화를 살펴본

결과, 초유 그룹과 항바이러스제 그룹의 쥐는 100% 생존하고 체중 변화도 거의 없었다. 반면 생리식염수만 투여한 쥐의

생존율은 33%에 그쳤고 체중은 20% 감소했다.

김홍진 교수는 "초유에는 바이러스의 침입을 막아주는 면역글로불린항체, 바이러스 감염 후 손상된 조직의 회복을 돕는

 성장인자 등이 많아 이런 실험 결과가 나왔다" "초유가 항바이러스제 만큼 독감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한 셈"

이라고 말했다.

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몸 안에 들어오면 면역계가 너무 과도하게 작용하면서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폐 등의 장기도 파괴될

수 있다. 독감에 걸려서 사망할 수도 있는 것은 그 때문이다. 김 교수는 "초유의 특정 성분은 과도한 면역계의 작용을 조절하는

기능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"고 말했다.

초유의 독감 증상 완화 효과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확인됐다. 2007년 이탈리아의 연구 결과, 환절기에 초유를

섭취한 사람과 독감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독감 발병 후 앓는 기간 등을 조사했다. 그 결과, 초유를 섭취한 사람은

독감 백신을 접종한 사람에 비해 병원을 찾는 횟수가 3분의 1에 불과했고, 병을 앓는 기간도 7일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.

김홍진 교수는 "심혈관질환자, 고령, 소아 등 독감에 취약한 대상뿐 아니라 일반 성인도 평소에 초유 제품을 두 달 정도 먹으면

효과를 볼 수 있을 것"이라고 말했다.

 

/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

첨부파일
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